제8회 매계문학상 수상자 선정 본상 김상미 시인 향토문인상 민경탁 시인 > 문화원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 전통혼례신청하기 054-434-4336
    • 평일 09:00~ 18:00
      점심시간 오후 12~1시
  • 김천문화원 오시는 길 안내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로 200
문화원소식

김천문화원 Gimcheon Culture Center

제8회 매계문학상 수상자 선정 본상 김상미 시인 향토문인상 민경탁 시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4-06-25 13:45 조회262회 댓글0건

본문

제8회 매계문학상 수상자가 선정됐다. 김천문화원 매계문학상 운영위원회는 심사위원회를 열어 매계문학상 본상에 김상미 시인, 향토문인상에는 민경탁 시인을 선정했다. 수상 시집은 김상미 시집 『갈수록 자연이 되어가는 여자』와 민경탁 시집 『달의 아버지』이다. 매계문학상은 김천문화원이 조선 성종조에 『두시언해(杜詩諺解)』간행을 주도하고 유배가사의 효시인 「만분가(萬憤歌)」를 집필하는 등 우리나라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매계 조위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2017년 제정돼 그동안 12명(본상 7, 향토문인상 5)의 수상자가 배출됐다. 매계문학상 본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상미(67세) 시인은 1990년 『작가세계』를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모자는 인간을 만든다』『검은, 소나기떼』『잡히지 않는 나비』『우린 아무 관계도 아니예요』가 있다. 서울에서 작품활동을 하는 김상미 시인은 박인환문학상, 지리산문학상, 전봉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매계문학상 향토문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민경탁(72세) 시인은 1995년 『시세계』를 통해 등단해 시집 『이팝꽃 곁에 두고』『황악산 구름꽃』, 산문집 『살며 사랑하며 깨달으며』, 평전『작곡가 나화랑 그의 인생과 음악; 반짝이는 별빛 아래』가 있다. 김천 출신의 민경탁 시인은 김천시문화상, 경상북도문화상 등을 수상했다. 심사는 김종태 시인(호서대 교수)과 김영탁 시인(제2회 매계문학상 본상 수상자)이 맡았다. 심사위원회는 “김상미 시인의 수상 시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677
어제
806
최대
1,181
전체
1,031,848
김천문화원 / 경상북도 김천시 김천로 200 / TEL: (054)434-4336 / FAX: (054)434-4667 / E-Mail: cc940kc@hanmail.net
Copyright ⓒ Gimcheon Culture Cente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